직업적 안정이 경제적 안정이라는 착각

안정.png Pixabay

직업이 안정적인 것과 나의 경제상황이 안정적인 것은 결코 동일한 관계가 아닌데도, 자꾸 동일시 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루 하루 직장생활에 치이며 살다 보면 착각에 빠지는거죠.

예전 포스팅에서 나는 왜 직장을 다니고 있는가에 대해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에 대한 저의 대답은 '돈을 벌기 위해서' 였죠.

사회적 지위 상승?

일을 통한 개인의 성장?

남으로부터의 업무 능력 인정?

글쎄요..

사회 초년생일 때는 그래도 좀 달랐던 것 같은데, 지금은 일을 통한 성장이나 성취감을 느껴 보지 못한 지 오래된 것 같습니다.

지금은 정말 돈 때문에, 그리고 소셜 포지션? 때문에 직장을 다니고 있습니다.

소셜 포지션이라 함은,

딸아이가 학교 갔을 때, 선생님이나 친구가 '느그 아부지 머 하시노?' 라고 물었을 때 대답할 게 있어야겠죠.

또, 대출을 받으러 은행을 가거나 카드발급을 위해 카드사에 연락을 했을 때 매달 봉급 따박따박 나오는 직장에 다니고 있냐 없냐가 큰 차이가 있겠습니다.


그래도 직업적 안정을 바라는 가장 큰 이유는 돈을 안정적으로 벌기 위한 것 같습니다.

돈을 벌기 위한 방법은 다양할텐데,

회사 다니면서 월급 받는 것은 돈을 버는 다양한 방법 중 하나일텐데,

현재의 나는 직장다니며 월급 받는 것 말고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저같이 예체능 및 생산적 기술 보유 고자들은 선택의 폭이 참 좁은 것 같습니다.

떠오르는 건 주식 투자와 암호화 자산 투자 밖에 없네요.

월급쟁이 말고는 안정적인 수입처가 마땅치 않네요.


2020.06.22


Comments
Steemie currently dosen't allow you to make comments. If you want to write something, write it using another frontend (like Steemit)
Click there to view this post on Steemit.com
  • @upvu

    @upvu voted. voting percent : 74.01 %, delegate sp : 30007, total sp of upvu : 892004

  • @sct.krwp

    @lucky2015 transfered 2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8.30%, voting power : 84.70%, steem power : 1821593.86, STU KRW : 1200. @lucky2015 staking status : 670 KRWP @lucky2015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2.01 KRWP (rate : 0.003) What you sent : 2 KRWP [44466192 - 0a74af1978b9de0ef0878cfcda77cae98a5ac5f3]

  • @naha

    저는 지구를 지킵니다. ㅎㅎ

  • @sonki999

    요즘도 느그 아버지 뮈하시노? 이런 선생이 있으려나요? ㅋㅋ

  • @genievic24

    또 다른 수입원을 갖는 것이 현명합니다. 암호화는 미래의 돈이므로 일찍 투자하는 것이 현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