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오늘, 나에게 약이 되는 말

Screenshot_20200626-164648_Naver Blog.jpg <이미지 출처 : 네이버 글감 검색>

저자 : 한설

책에는 저자에 대한 소개가 없다.

인터넷 서점 사이트에서 책을 검색 후 저자 소개란을 봤지만, 그곳에도 별 언급이 없다.

그저 10년쯤 회사를 다녔고 어쩌다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는 소개 정도.

스테디셀러 <배려>의 저자라고 하는데, 그 책의 저자명은 한상복이라 되어 있다.

한설은 필명이거나 개명을 했거나 둘 중 하나인가 보다.




이 책은 저자의 경험 또는 누군가에게 들은 이야기, 신문이나 잡지에 소개되었거나 오래 전에 저자가 읽고 감명받아 간직해 두었던 여러 이야기를 모아 놓은 이야기라 소개되어 있다.

내용을 읽어보니 이야기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실제로는 특정 인물들의 일화에 가깝다.

이야기나 일화나 그게 그건가?

각각의 에피소드 내용이 너무 짤막하다.

느낌이 좀 고조될려고 하는데 끝나버리니.. 감흥이 잘 오지 않는다.

책이란 것이 그 책을 읽고 있는 시기에 따라서, 또는 읽는 이의 마음 상태에 따라서 크게 영향 받는 것 같다.

현재는 이런 류의 힐링 글들이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누군가 우리를 괴롭히고 힘들게 했을 때

우리는 그것을 모래에 적어야 한다.

용서의 바람이 불어와 그것을 지워버릴 수 있도록.

누군가 우리에게 고마움과 은혜를 베풀었을 때

우리는 그 사실을 바위에 새겨야 한다.

그래야 바람이 불어와도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테니까.




사람은 밥보다 말을 많이 먹는다.

밥은 입 하나로 먹지만 말은 두 귀로 먹기 때문이다.

말은 정해진 끼니가 없어 수시로 먹는다.

가장 많은 말을 주는 사람은, 바로 말하는 당사자다.



2020.06.26


Comments
Steemie currently dosen't allow you to make comments. If you want to write something, write it using another frontend (like Steemit)
Click there to view this post on Steemit.com
  • @upvu

    @upvu voted. voting percent : 70.12 %, delegate sp : 40004, token amount : 0, total sp of upvu : 1112544

  • @sct.krwp

    @lucky2015 transfered 2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8.47%, voting power : 83.71%, steem power : 1826882.45, STU KRW : 1200. @lucky2015 staking status : 670 KRWP @lucky2015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2.01 KRWP (rate : 0.003) What you sent : 2 KRWP [44580748 - 3b53dd981f74b1dff006cfd45233d263061c8093]